이유는 판매수수료율 때문...
판매 수수료를 30%나 먹는 백화점 & 홈쇼핑
대형마트는 상대적으로 판매수수료율이 낮아...


몇해전 홈쇼핑에서 물건이 없어서 못 팔 정도로 대박난 한 중소기업 사장이 홈쇼핑 판매를 중단한 것을 인터뷰하는 것을 보았다. 홈쇼핑에서 과다한 수수료와 부대비용을 요구해 물건을 팔면 팔수록 적자가 난다는 말이었다. 얼핏 들으면 이해가 않 될 부분이기도 한데, 이번에 공정거래위원회에서 그 비밀을 밝혔다.


이틀전 공정거래위원회에서 빅3백화점(롯데,현대,신세계)와 5개 홈쇼핑(GS,CJO,현대,롯데,농수산), 3개 대형마트(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의 판매수수로와 판매장려금을 조사해서 최초로 발표했다.  브랜드별 수수료는 공개하지는 않고 품목별 수수료 범위와 평균을 발표했는데. 가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백화점과 홈쇼핑의 경우는 입점업체가 물건을 10만원에 팔면 3만원 이상의 판매수수료를 별도로 챙겨간다는 소리다. 판매수수료율이 30%라...백화점과 홈쇼핑이라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엄청난 이익을 챙기고 있는 셈이다. 그나마 마트의 경우는 상대적으로 적은 수수료율(10%이하)를 나타냈다. 

그림출처: 조선일보 6.30일


표를 잠시 살펴보면
백화점의 경우는 피혁잡화가 34.1%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이 남성정장,
홈쇼핑의 경우는 여성정장의 판매수수료율이 34.1%로 가장 높았다.
(역시 옷장사가 많이 남는 장사라는 걸 위를 보면 알 수 있다. 그러니 80~90% 세일도 가능하지...)
그나마 수수료율이 낮은 제품을 보니 주로 대기업에서 생산하는 대형가전 제품이었다.
약자에게는 한없이 강하고 강자에게는 약한 모습을 보여주는 백화점과 홈쇼핑의 추태가 보이는 대목이다. 이번 발표를 통해 똑같은 물건을 두고도 백화점과 홈쇼핑, 마트의 가격이 왜 그렇게 다른지 확실히 알 수 있게 되었다. 공정위는 판매수수료와는 별도로 인테리어, 판촉비용, 모델출연료, 세트제작비 및 방청객 동원비도 업체에게 떠넘겨온 백화점과 홈쇼핑의 행태를 조사한다고 하니 그 결과가 주목된다.

소비자의 권익을 우선시하기 보다 자기 배 불리기에 급급한 백화점과 홈쇼핑의 구태의연한 행태를 보면서 현명한 소비를 위한 우리들의 노력이 더 많이 선행되어야 함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되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큰 딸 예담이가 노회별 중창대회를 준비하느라 며칠간 교회에서 밤늦게 까지 연습을 했다. 갈 때는 선생님 차를 타고 가고 마치고 오는 길에는 데리러 갔는데, 동생들이 누나를 데리러 함께 가겠단다. 아이 둘을 데리고 교회에 가서 예담이를 태우고 집에 돌아오려고 하는데, 아들이 앞자리에 타겠단다. 애들은 평소엔 앞자리에 잘 타진 않진만 가끔식은 서로 앞에 타 보려고 싸움을 하기도 한다. 이날은 앞에 탄 막내가 기분이 좋았는지 갑작스로 소리를 지르며 벌떡 일어났는데, 그만 자동차 전면 유리가 박살이 났다. 다행히 아이 머리는 다치진 않았지만 대신 유리는 많이 다쳤다.^^


실금이 가면 유리복원하는데 가서 때우면 되는데, 방사형으로 깨진 것은 보수가 않된단다. 유리집에 알아보니 정품은 19만원~20만원, 비품은 13만원이란다. 갑자기 마른 하늘에 날벼락도 아니고, 10만원이 넘는 거금이 나가게 생겼다. 막내는 그 사실을 알고나 있는지...

차 안에서 한 번 일어섰는데 10만원이 넘다니 @.@;

막내는 이 사건을 저지르고도 대수롭지 않게 이내 일상으로 돌아갔다.


예전같았으면 막내는 아빠에게 엄청 혼났을텐데, 사건 당일은 무던하게 넘어갔다. 예전에 한달도 않된 새로산 디카를 큰 애가 떨어뜨려서 엄청 야단을 친적이 있는데 그 때 아내가 던진 말 한마디('우리 예담이가 이 디카 만큼도 못한 존재냐?') 때문에 아이의 소중함을 다시 깨닫게 된 적이 있다. 뭐 그럴수도 있지...이미 일어난 일이니 어쩔수 없다. 대신 이일을 계기로 막내는 앞자리에 다시는 탈 수 없다는 엄명을 받았다. 막내 덕분에 누나들도 같은 벌을 받게 되었다.(물론 얼마가진 않겠지만...^^)  



며칠을 테잎을 부치고 그렇게 다니다가 장마철이고, 미관상도 보기 싫어 결국 돈을 들여 수리하기로 했다. 돈이 아깝기도 했지만 수리하고 나니까 깔끔하다. 테잎 붙이고 다닌 것도 보기 싫었는데, 교체하고 나니까 이렇게 깔끔한데... 


이래도 저래도 좋으니 밝고 건강하게만 잘 자라주기를...^^
이게 아빠의 마음이란다.
 

 

 



 

'행복한 일상 > 행복한 가족'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번 일어서는 데 10만원!  (0) 2011.06.30
예담이의 안부전화  (2) 2011.03.01
황당 시리즈 1,2,3  (0) 2011.02.10
[간식]┃코 딱지 대신에 이걸...  (0) 2010.12.02
아내는 좋은 스승이다.  (2) 2010.11.04
예담이의 이빨뽑기  (0) 2010.06.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끔 뜻하지 않게 자동차의 유리가 파손되어 낭패를 보는 경우가 있다.
자동차 유리 교체시 주의할 점 몇가지만 살펴보자!

<자동차 유리 교체시 주의할 점!>

 

 

 
1. 파손여부를 보고 결정한다.


차량에 돌이나 이물질이 튀어 15cm이내로 깨진 것이라면 교체보다는 복원(보수)하면 된다.

유리를 복원하는 방법은 실제로 없지만 유리의 파손이 더이상 진행되지 않도록 투명약품을 주입하는 방법이다.
복원비용은 업체마다 다르지만 유리값의 10%정도만 들이면 된다.
금이 끝가지 갔거나 20cm이상, 방사형으로 깨진 것이라면 교체해야한다.




2. 어디서 교체할까?

카센터보다는 차유리전문업체를 이용하는 편이 바람직하다.

카센터에 맡겨도 유리업체로 하청을 주기 때문에 수수료만 더 들게된다.




3. 제일 저렴하게 교체하는 방법은?

자신이 타는 자동차가 오래된 차량이라 많은 돈을 들이지 않길 원한다면 폐차장을 이용해 보시길...
폐차장에서 유리를 구하게 되면 2~3만원 정도만 들이면 된다.
그러나 유리 탈부착은 하지 않기 때문에 업체를 불러야하는 번거로움은 있다.
탈부착 비용은 7~8만원. 총 소요비용이 10여만원 정도 들어간다.




4. 정품과 비품의 차이는 무엇인가?

자동차회사 로고가 붙어있는 제품은 정품이고, 로고가 붙어있지 않는 제품은 비품이다.
비품도 각종 검사를 다 마치고 KS인증마크를 따고 출시하는 것이라 성능에는 크게 차이가 없다고 한다.





5. 보험으로 할 것인가? 비보험으로 할 것인가?

보험으로 하게 될 때에는 금액의 차이가 많다. 보험으로 처리하면 자기분담금 5만원만 지불하면 된다.
물론 자신의 보험상태(할증, 할인율)을 잘 살펴보고 해야한다.
보험으로 처리하게 되면 보험으로 하지 않은 때보다 비용이 많이 비싸다.
실제로 업체도 보험으로 할 때와 비보험으로 할 때 교체 비용을 다르게 받는다.




6. 이밖에 주의할 점

자동차의 전면유리는 이중으로 된 접함유리로 만들어지고, 측면유리는 강화유리로 만들어진다.
될 수 있으면 빨리 교체하되, 형편상 교체시기가 늦어질 경우 비를 맞지 않도록 한다.
(비가 들어가면 더 많이 깨진다)
전면유리의 경우 외부에서 가해지는 충격에는 강하나 내부에서 가해지는 충격에는 약하다.
화난다고 차안에서 유리를 주먹으로 치거나, 머리로 부딪히게 되면 이내 금이 가게 된다.
교체하기전 유리 제조년월일을 꼭 확인할 것
(간혹 오래된 유리나 중고유리를 새것으로 바꿔서 교체하는 업체도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